Naturalism

With Human Ecology

 

 

人 法 地   地 法 天   天 法 道   道 法 自 然

 

 

사람은 땅을,

땅은 하늘을 따르며

하늘은 이치를 따르고,

이치는 자연을 따르는

무위자연의 세계를 꿈꿉니다.

 

채우되 비움을 생각하며,

빌려 쓴 자연을

다음세대의 유산으로 남기기 위한

<요람에서 요람으로>를

지향합니다.

 

 

letting nature be,

leaving nature as it is,

Nature Itself Remained Intact

 

Cradle to Cradle

ONACON’s Philosophy

@2015 ONACON. All Rights Reserved.